크기변환_박종덕_Guardian_01.JPG


크기변환_박종덕_Guardian_02.JPG

 



크기변환_박종덕_Guardian_03.JPG



크기변환_박종덕_Guardian_04.JPG



크기변환_박종덕_Guardian_05.JPG


크기변환_박종덕_Guardian_06.JPG


크기변환_크기변환_IMG_8049.JPG


크기변환_크기변환_IMG_8131.JPG 


크기변환_크기변환_IMG_8135.JPG




크기변환_DSC06194.JPG


크기변환_DSC06198.JPG




크기변환_DSC06197.JPG


크기변환_DSC06193.JPG





Guardian (art furniture, lighting)


608 x 2004 x 1416(mm) / 재료: 철에 착색, 아크릴, 나무, LED, 철에 황동 도금 



예로 부터 인간은 신의 존재에 대한 경외심과 열망이 있었고 르네상스 시대의 프레스코처럼 성당의 천정에 
그려진 그림들은 그러한 경외심의 표현이었다. ‘Guardian’은 신을 대신하여 인간을 지켜주는 수호자임과 
동시에 사도이다. 좌우로 움직이면서 고개를 움직이는 구조는 수호자의 역할을 하는 모습을 빗대어 설계를 
한 것이다.

 조명으로 제작된 이 작업은 The three gates of destiny (시계)의 연작이다. 태양의 형상을 모티브로 
이용하여 동그란 몸체를 설계하였고 가운데 전구와 그 주변의 방사구조의 홈에서 간접적으로 빛이 나온다.
이는 천정 프레스코가 외부의 빛을 내부로 그대로 투과시켜 마치 실제 하늘과 그림이 어울려 장엄한 광경을 
체험케하는 의도와 같다. 하늘을 우러러 보았을 때 느껴지는 찬란함과 성스러움을 표현한 것이다.    
마찬가지로 정면원형외곽의 20개의 금속판에는 추상적 이미지의 그래픽을 통해 혼돈의 세계를 표현하였다.



Guardian (art furniture, lighting)

 

608 x 2004 x 1416(mm) / Material: coloring on steel, acrylic, wood, LED, plating steel with brass

 

From ancient times, mankind has felt the reverence and desire for God and the mural on the ceiling like Frescoes in the Sistine Chapel was the expression of their awe.

Guardian’ is not only a preserver who protects mankind instead of God but a disciple. I’ve got the motive of the structure shaking the head side to side from the roles of disciples when I designed this work of art. This work made of the lighting is a series of <The three gates of destiny>.

I designed its body with the motive from sun’s shape. The light in the center and others in the radial part shine indirectly. It is based on the same principle with Frescoes on the ceiling which penetrate light to show the painting clearly like as if the sky and painting are in harmony. It is the way to express the resplendence and sanctity we can feel when we look up to sky. Similarly, the abstract graphics on the 20 metal boards is the expression of the chaotic worl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