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기변환_박종덕_The Three Gates of Destiny_01.JPG 


크기변환_박종덕_The Three Gates of Destiny_02.JPG 



크기변환_박종덕_The Three Gates of Destiny_03.JPG 


크기변환_박종덕_The Three Gates of Destiny_04.JPG 


크기변환_박종덕_The Three Gates of Destiny_05.JPG 


크기변환_박종덕_The Three Gates of Destiny_06.JPG 


크기변환_크기변환_IMG_8067.JPG





크기변환_DSC06195.JPG




크기변환_DSC06199.JPG


크기변환_DSC06200.JPG


크기변환_DSC06201.JPG 


크기변환_DSC06202.JPG


크기변환_DSC06203.JPG


크기변환_DSC06204.JPG


크기변환_DSC06205.JPG


크기변환_DSC06192.JPG


The Three gates of Destiny (art furniture, clock)


826 x 527 x 1457(mm)  철에 착색, 나무, 시계 무브먼트, 알루미늄, 가죽, 스테인리스 스틸, 철에 황동 도금



삶과 죽음. 인류의 역사 속에 끊임없는 등장하는 이 주제를 시계 즉 시간의 흐름이란 이야기를 통해 표현하고자

하였다. 가운데 3개의 원은 3개의 시계가 달려 있으며 각각 시침-분침-초침 파트 이며 그 속엔 르네상스시대

성화 3가지가 그려져 있다.


가장 천천히 도는 시침엔 프라 안젤리코의 <수태고지> 이것은 곧 태어나게 될 인간의 운명을 뜻한다. 

분침엔 윌리엄 아돌프 브게로의 <비너스의 탄생> 이것은 아름답게 태어난 인간 즉 탄생을 뜻한다. 

가장 빨리 도는 초침엔 짧고도 빠른 인생의 끝 바로 죽음을 뜻하는  반 데르 바이덴의 성화 중 <예수의 죽음>

이다. 

클래시컬 즉 고전, 그중에서도 르네상스시대의 성화를 택한 이유는 그 시대의 종교나 종교를 위한 미술들의 주된 

주제. 즉 인간과 신, 인간의 일생에 대한 예술적 표현에 대한 관심과 그것을 새로운 방식으로 해석하려 함이다.

일반적인 시계와는 다른 크기와 생김새는 형태나 기법에 있어서 미술과 디자인, 공예적인 해석을 함과 시계라는

매개체를 통한 당대 예술가들의 상념과 고뇌 그리고 인류의 역사 속에서 여전히 살아있는 예술적가치의 환기

이다.

나는 이 시계를 보고 우리가 때로는 쉽게 흘려보내는 이 시간은 인생의 중요한 조각이고 그것은 시작과 끝이 

있으며 그 의미를 감상하기를 바란다.  







The Three gates of Destiny (art furniture, clock)


 826 x 527 x 1457(mm) Material: coloring on steel, acrylic, wood, LED, plating steel with brass



‘Life and death’. I tried to express them through the story of a clock which has a concept of the passage of time. In the big circle, I put three clocks with three different Renaissance holy pictures. Each of them is the part for hour, minute, and second hand of the clock.

 


Under the hour hand turning most slowly, I put <The Annunciation> painted by Fra Angellico giving meaning of the fate of human who will be born.

 

<The Birth of Venus> painted by William Adolphe Bougereau was put on the minute dial and it means newborn human being with the beauty, i.e. the ‘birth’.

 

Under the second hand rotating most fast on an axis, there is <The Death of Christ> painted by Rogier van der Weyden which means the end of the short life of human, i.e. the ‘death’.

 


Among the classics, the reason why I chose the Renaissance holy pictures was that I’ve tried to interpret the then religion and the main theme of sacred arts, i.e. ‘man and god’, ‘the life time of a man. The difference of the size and feature with the common clocks is the artistic, design and technological interpretation about the shape or technique. Also, it is ventilation of the artistic merits which are still alive in the thought and anguish of artists and the history of human being. I want you to appreciate the meaning of the time we waste easily sometimes is the important pieces of our lives which have the beginning and end.